LG전자, '모두의 더 나은 삶' 위해 글로벌 ESG 혁신가들 지원

서정원 승인 2023.01.25 09:45 의견 0
X

LG전자, '모두의 더 나은 삶' 위해 글로벌 ESG 혁신가들 지원


LG전자(066570)가 16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글로벌 ESG 혁신가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지원하기 위해 '라이프스굿 어워드(Life's Good Award)'를 시상했다.

'라이프스굿 어워드'는 LG전자가 ESG 비전인 사람과 지구를 위한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천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LG전자는 글로벌 스타트업이나 개인들로부터 장애인을 위한 접근성 강화 방안과 환경 보호 등 솔루션을 지원받아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등을 심사해 '라이프스굿 어워드'를 시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61개국 334개 응모팀 중 1·2차 심사를 거쳐 본선에 오른 '닷(Dot)', '솔루텀(SOLUTUM)', '데이원랩(Day1Lab)', '노나 테크놀로지(NONA Technologies)' 등 4개 기업이 수상했다.

대상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디스플레이 '닷 패드(Dot Pad)'를 제안한 국내 스타트업 '닷'이 수상했다.

'닷 패드'는 2,400개의 점자핀이 패드 표면을 구성하는 촉각 디스플레이로 PC나 모바일 화면 속 그림, 지도 등 디지털 시각 자료를 손끝의 감각으로 느낄 수 있는 촉각 그래픽으로 바꿔준다.

'닷'은 "장애인들에게 이미지를 촉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전 세계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금상은 독성 잔류물 없이 생분해되는 플라스틱 솔루션을 제안한 이스라엘의 '솔루텀'에게 돌아갔다.

'솔루텀'이 제안한 플라스틱 소재는 물에 녹으며 유독성 잔류물 없이 천연 물질로 분해된다.

은상은 자연 분해가 가능한 탄수화물 복합체 기반의 플라스틱 대체 소재를 제안한 국내 스타트업 '데이원랩'이 차지했다.

'데이원랩'이 제안한 소재는 탄수화물 복합체가 적용되어 해수에서 약 2주, 토양에서 약 2개월 만에 자연분해된다.

동상은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난 휴대용 담수화 장치를 제안한 미국의 '노나 테크놀로지'가 차지했다.

'노나 테크놀로지'가 제안한 장치는 전극을 이용해 바닷물 속에 있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염분 등을 제거해 마실 수 있는 물을 만들어준다.

'라이프스굿 어워드'의 심사에는 英 런던 비즈니스 스쿨의 알렉스 에드먼스(Alex Edmans) 교수를 포함한 ESG 분야의 세계 석학들과 LG전자 임직원들로 구성된 '라이프스굿 위원회(Life's Good Committee)'가 참여했다.

심사단은 스타트업 등이 제안한 솔루션에 대해 ▲영향력(Impact) ▲혁신성(Innovation) ▲실현가능성(Feasibility) 등을 기준으로 심사했다.

LG전자는 본선에 참가한 4개 팀에 총 105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하고, 제안한 솔루션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삼수 LG전자 CSO 부사장은 "LG전자의 ESG 비전인 사람과 지구를 위한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글로벌 혁신가들과 지속해서 협업하며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ESG 경영 활동이 보다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ESG 중장기 전략과제 'Better Life Plan 2030'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임직원들에게 ESG 실천 가이드와 목표를 제시하고, 외부 이해관계자에겐 ESG에 대한 회사의 의지와 구체적 실행 계획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ESG 경영을 고도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 Planet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