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야생동물 보호 노력 빛났다

김지영 승인 2023.01.20 14:36 의견 0
X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2022년 한 해 동안 천연기념물 팔색조 등 총 754마리를 구조 치료했다. 특히 이 중 252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등 성과를 냈다.

치료 돌봄 후 방생된 252마리 중에는 지난 5월 도심권 큰 나무 치기 등 수목 정비로 둥지를 잃은 어린 쇠백로 62마리가 포함돼 있다. 어린 쇠백로는 센터 직원들의 돌봄에 의해 건강하게 성장, 적기에 자연 품으로 돌려보내졌다.

또 구조된 개체 가운데는 수리부엉이(2마리), 팔색조(3마리), 원앙(8마리), 황조롱이(18마리), 소쩍새(7마리), 새호리기(1마리) 등 천연기념물이나 멸종위기종 야생동물이 다수 포함돼 있다.

구조 원인별 사례를 보면 야생동물 번식 기간 중(3월∼8월) 어미 동물을 잃어 미아로 구조된 경우가 346마리로 전체의 46%를 차지했다. 또 건물 투명유리창 등 충돌에 의한 경우가 134마리(18%)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교통사고, 주택침입 등 다양한 사연으로 구조됐다.

구조 사례 중에는 건물 유리창이나 방음벽 등에 의한 조류 충돌 경우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안타까웠다. 센터는 이와 관련 대책으로 유리창에 5×10㎝ 간격으로 8㎜ 이상의 점을 찍는 조류 충돌 방지 스티커 부착 등 예방 환경 조성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광주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2019년 개소 이후 4년 만에 130종 2천61마리의 다양한 부상 야생동물을 구조·치료했으며, 이 중 681마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그동안 구조한 동물로는 수달, 하늘다람쥐, 팔색조, 수리부엉이, 삵 등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종 야생동물 20종 269마리가 포함돼, 광주지역의 생물 다양성이 풍부함을 보여주고 있다.

야생동물 구조·치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병철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올해도 더 많은 동물들을 구조해 자연으로 돌려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주변에서 부상당하거나 미아가 된 동물들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Planet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