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해시․울진군 산불 산림피해지 내‘서울의 숲’조성

서정원 승인 2023.01.18 15:13 의견 0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 서울시, 동해시·울진군, 18일 서소문2청사 20층 대회의실서 업무협약 체결
· 산불 산림피해지 내 황폐화된 산림을 신속히 복구하는 ‘서울의 숲’ 조성통해 녹색 나눔
· 서울시, ‘서울의 숲’ 조성으로 동해시·울진군 주민들의 물리적·심리적 피해 최소화

서울시가 동해시·울진군 산불 산림피해지 내 황폐화된 산림을 신속히 복구하고자『서울특별시,동해시·울진군 업무협약』을 1월 18일(수) 체결하고 ‘서울의 숲’ 조성에 나선다. 산불이 난 지역은 업무협약을 통해 생태적·경관적·경제적으로 가치가 높은 숲으로 복구될 예정이다.

지난해 3월경, 산불로 인해 동해시는 2,735ha가 소실되고, 울진군은 그 5배인 14,140ha의 산림이 소실되었다. 특히 울진군 산불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와 피해를 남긴 산불이 되었다.

이에 서울시는 산불로 인한 황폐화된 산림을 다시 살아 숨쉬는 숲으로 신속히 복구하기 위해 서울시(산림피해지 복구), 강원도(부지제공, 유지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서울시는 산림피해지 복구를 위한 ‘서울의 숲 조성’ 및 연차적 확대 등을 선도 추진하고, 동해시·울진군은 ‘서울의 숲 조성 대상지 제공’ 및 조성 후 ‘유지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서울의 숲’은 주민이 살고 있는 지역 등을 시급하게 경관 복구가 필요한 국·공유림으로 선정 후, 서울시는 동해시, 울진군에 대외협력기금 각 2억 5천만 원을 지원하여 지역 환경에 맞는 수종을 식재하고자 한다.

저작권자 ⓒ Planet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