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닛+

대한민국의 환경 방향성

국제 평가기관 저먼워치(German Watch)와 기후 연구단체인 뉴클라이밋 연구소(New Climate Institute)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60개국과 유럽연합을 대상으로 기후 정책과 이행 수준을 평가한 18번째 기후변화대응지수(Climate Change Performance Index, 이하 CCPI)를 발표했다.평가에 따르면 한국은 국가적 기후목표와 이행 수

생분해 플라스틱의 진실

기사 요약 생분해 플라스틱이란 일정 조건에서 미생물에 의해 완전히 분해되는 소재를 말한다. 한국에는 생분해 플라스틱을 매립했을 때 완전히 분해되는 조건의 매립지가 없다. 생분해 플라스틱은 재활용이 어려우며 제조 과정 역시 친환경과는 거리가 멀다. 생분해 플라스틱이란? 편의점에 사용하는 생분해성 비닐, 카페에서 사용하는 생분해성 일회용 플라스틱 컵 등 요즘은 생분해 플라스틱을 활용해

10년 전을 반추하며 10년 후의 답을 찾기 위한 책, ‘기후변화와 자본주의’

기사 요약 기후변화와 자본주의는 당시 기후변화의 진행 경과를 살펴보고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답을 찾는 도서이다. 현재 기후 위기를 막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이 지속되고 있지만, 티핑포인트까지의 시간은 더욱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어떻게 하면 기후변화

2022.11.24.부터 쓰면 안 되는 일회용품을 알아보자!

기사 요약 2022.11.24. 추가된 사용금지 품목 : 1회용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 1회용 봉투 및 쇼핑백(도.소매업), 1회용 우산 비닐(대규모점포) 그러나, 규제는 생기되 단속을 1년간 유예한다는 정부의 발표로 실제 효과를 보장할 수 있을지는

사회

문화